이웃나라엿보기

중흥초등학교

수도공사닷컴

 

I LOVE KOREA  l    l  이웃나라엿보기  l  우리들세상  l  자료실  l  추천사이트  l  사이트맵  l  게시판

 

 

산 타 클 로 스 의 유 래

이웃나라엿보기

나에게하는 약속창작동화사랑이일기사랑이그림일기마음을여는이야기퀴즈퀴즈

 

 

christmas.gif

  성탄절과 산타클로스는 항상 같이 생각나게 하는 말이다.

  산타클로스라는 말은 AD 3C 경 소아시아 지방 미라의 대 주교였던 세인트(성) 니콜라스의 이름에서 유래되었다한다. 그의 이름은 라틴어로 상투스 니콜라우스이다. 그가 살았을 땐 자선심이 지극히 많았던 사람으로 남몰래 많은 선행을 베풀었으며 사후에는 아이들과 항해자의 수호성인이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나중에 12월6일을 그의 축일로 지켰다.

  성 니콜라스의 전설은 노르만족에 의해 유럽으로 전해졌으며 12세기 초부터 프랑스의 수녀들에 의해 니콜라스 축일 하루전날인 12월5일 가난한 이이들에게 선물을 주는 풍습이 생겨났다. 성 니콜라우스의 이같은 미담은 유럽 전역으로 퍼졌고 네덜란드 사람들은 산 니콜라우스라고 불렀는데 특히 AD 17세기경 아메리카 신대륙에 이주한 네덜란드인들은 산테 클라스라고 불러 자선을 베푸는 사람의 모델로 삼았다. 이 발음이 그대로 영어화했고 AD 19세기 크리스마스가 전세계에 알려지면서 오늘날의 산타클로스로 변하게 된 것이다.

  오늘날처럼 산타클로스가 순록이 끄는 썰매를 타고 다니는 모습으로 일반 사람들 앞에 등장한 것은 1822년 성탄절 이브로, 뉴욕의 신학자 클레멘트 무어가 쓴 '성 니콜라스의 방문'이라는 시가 효시였으며, 본래 날렵하고 키가 큰 모습에서 통통한 볼에 뚱뚱한 모습을 하게 된 것은 토마스 나스트라는 19세기의 만화가가 20년동안 잡지에 성탄절 삽화를 그리면서 완성한 것이고, 현재처럼 빨간 옷을 입게 된 것은 1930년대의 일로, 산타클로스가 코카콜라 선전에 등장하고 난 뒤부터였다고 한다.

bell_gold.gifbell_gold.gifbell_gold.gifbell_gold.gifbell_gold.gifbell_gold.gifbell_gold.gifbell_gold.gifbell_gold.gifbell_gold.gifbell_gold.gif

이웃나라엿보기